한겨레 – 액트지오 “동해 석유 유망성 상당…세계적 회사들 크게 주목”

영일만 석유

“모든 유정에 석유·가스 존재 암시하는 요소 갖춰져”
기자김경락
수정 2024-06-07 15:15등록 2024-06-07 10:57

[아브레우 박사 / c: 연합뉴스]

경북 포항 영일만 일대에 최대 140억배럴 규모의 석유·가스가 매장돼 있을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한 미국 액트지오(Act-Geo)의 비토르 아브레우(Vitor Abreu) 박사가 5일 인천국제공항에서 취재진과 인터뷰하고 있다.

“지금 남아 있는 마지막 방법은 시추다.”

비토르 아브레우(Vitor Abreu) 액트지오(ACT-Geo) 고문은 7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동해 심해 석유·가스전 관련 기자간담회에서 “저희가 판별을 했지만 시추를 하지 않으면 그 리스크를 전부 다 없애는 것이 불가능하다. 지금 남아 있는 마지막 방법은 시추”라고 밝혔다. 액트지오는 정부와 한국석유공사가 경북 영일만 일대에 최대 140억 배럴에 해당하는 석유·가스 매장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을 하게 한 전문 컨설팅 업체다.

아브레우 고문은 “이 프로젝트의 유망성은 상당히 높다”며 “왜냐하면 저희가 분석해 본 모든 유정이 석유와 가스의 존재를 암시해 주는 모든 요소가 갖추어져 있기 때문”이라고 말했다. 이어 “해당 유정에 트랩이 존재할 수 있는 잠재력이 존재하고 있고, 그리고 탄화수소가 누적돼 있을 잠재력이 있다는 뜻”이라며 “거기에 더해서 이 유망성을 보고 이미 전 세계적인 석유 관련 회사들이 크게 주목을 하고 있는 상황”이라고 덧붙였다.

김경락 기자 sp96@hani.co.kr

 

원본기사 – https://www.hani.co.kr/arti/economy/economy_general/1143873.html

Leave a Comment